"중학생 동생이 430대 맞았다"…학폭 주장에 경찰 수사
"중학생 동생이 430대 맞았다"…학폭 주장에 경찰 수사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10.06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중학생 학폭 피해, 맞고 돈도 뺏겨

울산의 한 중학생이 학교폭력에 시달려왔다는 글이 SNS에 올라와 교육 당국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6일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자신을 울산 모 중학교에 다니는 피해 학생 누나라고 소개한 A씨 글이 올라와 있다. A씨는 글에서 "동생 B군이 같은 학교 C군으로부터 학교 탈의실이나 B군 집 등에서 복부와 방광 부위 등을 430대 맞고 돈을 빼앗겼다"고 주장했다.

A씨는 자신이 집에 있는데도 "문이 닫힌 옆방에서 동생이 맞기도 했다"며 "동생이 폭행당하는 사실을 들키지 않으려고 소리 한번 안 내고 참으며 50대를 맞았다"고 썼다.

A씨는 동생의 폭행 피해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것을 스스로 한탄하기도 했다.

또한 A씨는 "동생이 정기적으로 대학병원을 가야 할 정도인 대장 질환이 있는데도, C군은 이를 알면서 복부를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C군이 자신과 친하지 않은 친구들과 어울렸다는 이유로, 때로는 아무런 이유도 없이 동생을 때렸다"고 썼다.

울산시교육청과 해당 학교는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며 절차에 따라 학교폭력심의위원회를 열 방침이다. 경찰 역시 이 사건을 접수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