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융합세계(메타버스) 체험공간에 놀러오세요"
"가상융합세계(메타버스) 체험공간에 놀러오세요"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10.1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가상융합세계 운동장' 코엑스에 오픈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전파진흥협회는 가상융합세계 체험공간이자 서비스 개발 가늠터로서 ‘가상융합세계 운동장를 코엑스에 설치해 13일 문을 열었다.

플레이그라운드는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에서 일반 국민에게 현실과 가상의 다양한 가상융합세계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개발자들에게는 새로운 가상융합세계 콘텐츠와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인프라로 활용된다.

‘가상융합세계 홈’ 공간에서는 증강현실(AR) 안경 착용과 동시에 나타나는 ‘가상 비서’의 안내를 받으며 각종 전자제품 제어와 티브이(TV)시청을 할 수 있고, ‘가상융합세계 라이프’ 공간에서는 교육·전시·쇼핑·의료 분야 국산 우수 가상융합세계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5G 모바일 분산 서버실행(MEC) 체험존’에서는 고성능 컴퓨팅 작업을 원격에서 처리하여, 대용량의 콘텐츠를 내려받아 설치하지 않아도 실시간으로 초저지연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고, 코엑스 지하상가(지하 쇼핑몰 및 상점정보) 등을 3차원 가상공간에 똑같이 구현한 ‘거울세계’를 바탕으로 스마트폰을 통한 ‘증강현실(AR) 길안내’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MEC(Mobile Edge Computing)은: 통신망의 데이터를 중앙까지 전송하지 않고 서비스 현장에서 처리하는 기술로, 5G 장점을 현장에 특화하여 융합서비스 구현에 활용한다.

운동장(플레이그라운드) 체험공간은 올해 연말까지 운영될 예정이며 5G 모바일 분산 서버실행(MEC) 기반은 상시 운영되어 이동통신사, 중소기업, 새싹기업 등의 가상융합세계 콘텐츠·서비스 개발에 이용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김정삼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개소식에 참석하여 “최근 가상융합세계의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국민들이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다”면서  “가상융합세계 운동장(플레이그라운드)가 작게나마 가상융합세계에 대한 국민적 이해와 공감대를 높이고, 청년 개발자들이 가상융합세계를 발판으로 새로운 기회를 찾아 도전할 수 있는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