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용 요소수→차량용 전환, 추가 실험 필요”
“산업용 요소수→차량용 전환, 추가 실험 필요”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11.17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종 변경 및 시료 추가해 추가 실험 진행
산업용 요소수 주입 시험 차량(사진=환경부 제공)
산업용 요소수 주입 시험 차량(사진=환경부 제공)

정부가 최근 발생한 요소수 품귀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산업용 요소수를 차량용으로 전환 사용할 수 있는지 실험해 봤으나 추가적인 검토가 더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산업용 요소수를 차량용 요소수로 전환하면 대기오염물질 규제 기준은 충족하나 다른 환경적 영향 및 차량에 미치는 안정성 등이 구체적으로 검증되지 않아 추가 실험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산업용 요소 또는 요소수를 차량용 요소수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는지를 실험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도출됐다고 발표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제철소, 화력발전 등에 쓰이는 비차량용 요소를 차량용 요소수(요소 농도 32.5% 내외)에 맞도록 제조한 시료를 6개 만들고 이중 중상 수준의 알데히드 농도를 가진 시료 2종을 각각 차량에 주입해 실제 주행한 후 배출가스가 오염물질 배출 기준을 충족하는지 이달 2일부터 11일간 검토했다.

분석 결과 일산화탄소(CO), 질소산화물(NOx) 등 모든 대기오염물질 규제 기준이 충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중에 판매 중인 차량용 요소수와 비교하면 대기오염물질 배출 농도가 대체로 비슷한 것 또한 확인됐다.

알데히드의 경우 1번 시료는 차량용 대비 7.9% 감소했고 2번 시료는 19.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시험결과에 대해 요소수 제조업체, 자동차 제작사, 대기환경 전문가들은 산업용 요소수 사용에 의한 환경적 영향과 차량의 질소산화물 환원촉매장치(SCR)에 미치는 안전성 등을 좀 더 정확히 평가하기 위해 추가 시험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산업용 요소수의 경우 제조 목적에 따라 성분 함량에 많은 차이가 있어 성분 함량의 조건에 따라 적용성이 달라질 수 있다는 의견도 내놨다.

이에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시험만으로는 비차량용 요소수의 차량 적용성을 평가하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알데히드 농도가 더 낮은 시료 2종과 시험 차종(3.5톤 마이티) 등을 추가해 기술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