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급식용 김치에 '죽은 개구리'가?
학교 급식용 김치에 '죽은 개구리'가?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05.31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측 전량 폐기, 서울시교육청 즉각 경위 조사 나서

서울의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죽은 개구리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30일 서울 강서구 한 여자고등학교 급식으로 나온 열무김치에서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다. SNS를 통해 퍼진 급식 사진에는 죽은 개구리가 반쯤 잘려 있었고 선명한 주름에 눈과 입이 남아있었다.

논란이 되자 학교 측은 해당 김치를 전량 폐기하고 김치 공급업체와의 계약을 파기했다. 또한 서울시교육청은 즉각 경위 조사에 나섰다.

학교 측은 가정통신문을 통해 "이물질이 들어있었던 열무김치는 납품 업체에서 식자재를 세척, 가공해 만든 완성 식품으로, 본교 급식실에서는 이를 납품받아 그대로 배식하던 중에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해당 식품을 납품한 업체 대표를 소환하여 사건의 경위를 파악했고, 업체 대표는 해당 업체의 잘못임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교육청도 "김치 납품업체와 학교를 대상으로 김치 공급 과정에서 절차상 하자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기로 했다"며 "각급 학교에 이물질 검출 사실을 알린 후 급식 위생 관리에 주의를 당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