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비 10억 횡령 혐의' 진병준 건설노조 위원장 구속
'노조비 10억 횡령 혐의' 진병준 건설노조 위원장 구속
  • 공성종 기자
  • 승인 2022.06.1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거 인멸·도망 우려 인정 구속영장 발부

노동조합비 10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진병준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위원장이 구속됐다.

대전지법 천안지원 김대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3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과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진 위원장에 대해 증거 인멸 및 도망 우려가 인정된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진 위원장은 2019년부터 3년 동안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쓰거나 유용하는 등의 방식으로 노조비 10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국회의원 4명에게 노조비로 수백만원씩 '쪼개기' 후원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국노총 건설노조는 지난해 7월 진 위원장을 고소했다. 이에 충남경찰청 반부패수사대가 진 위원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했다.

한편, 대전지법 천안지원 앞에서는 진 위원장의 구속을 촉구하는 한국노총 건설노동자 기자회견이 열렸다. 동시에 맞은편에는 진 위원장 지지 의사를 밝히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리기도 했다.

환경경찰뉴스 공성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