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만명 확진 대비, 병상 4000개 추가 확보
30만명 확진 대비, 병상 4000개 추가 확보
  • 공성종 기자
  • 승인 2022.07.2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양병원 접촉면회 중단…원스톱진료기관 이달 중 1만개로 확대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은 20일 “하루 확진자 30만 명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약 4000개의 병상을 추가로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이 제1총괄조정관은 “BA.5 변이 바이러스 확산세가 당초보다 매우 빠른 상황”이라며 30만명 발생에 대비한 추가대책을 발표했다.

그는 “오늘 선제적으로 1435개 병상에 대해 행정명령을 발동한다”면서 “이후 병상가동률을 감안해 단계적으로 병상을 재가동하겠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원스톱진료기관은 현재 6500여개에서 이달 중 1만 여개로 확대 지정하고, 치료제는 올해 하반기 34만 명분과 내년 상반기 60만 명분 등 총 94만 명분을 추가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이 제1총괄조정관은 “우리가 보유한 의료역량으로는 감당 가능한 수준”이라며 “병상가동률은 25.5%로 아직 여유가 있고, PCR 검사도 하루 85만 건까지 소화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먹는 치료제는 현재 재고량이 77만 3000명분으로, 이는 하루 확진자 20만명 발생 시에도 충분히 공급 가능한 물량”이라고 덧붙였다. 

이 제1총괄조정관은 “확진자가 전주 대비 2배씩 늘어나는 현상이 3주째 이어지고, 감염재생산지수 역시 6월 마지막 주 이후 계속 1을 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BA.5 변이 검출률은 지난 주 52%를 넘어서며 사실상 우세종화가 됐다”며 “정점 시기의 확진자 수도 30만 명 수준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30만명 발생에 대비해 “패스트트랙 적용대상을 기존 60세 이상 어르신, 면역저하자, 요양병원·시설 입소자에서 기저질환자와 정신병원 및 장애인시설 입소자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수도권 지역에 55개, 비수도권 지역에 15개의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설치·운영하겠다”면서 “주말 검사도 확대해 보다 쉽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앱을 통해 전국 편의점들의 진단키트 보유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오는 9월 30일까지 진단키트 판매업 신고를 한시 면제해 모든 편의점에서 진단키트 판매를 허용한다.

요양병원·시설, 정신병원·시설 등의 종사자는 주 1회 PCR 검사를 실시한다. 특히 그동안 대면 면회를 허용했던 것을 비대면 면회만 허용해 외부 감염요인을 차단할 방침이다.

한편 이 제1총괄조정관은 “4차 접종대상이 50대와 18세 이상 기저질환자까지 확대됐다”며 “4차 접종의 중증·사망 예방효과는 각각 50.6%, 53.8%에 이르는 만큼 접종을 적극 권고 드린다”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공성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