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침대 보유 5233가구 측정지원 無…담당자는 ‘겨우 3명’
라돈침대 보유 5233가구 측정지원 無…담당자는 ‘겨우 3명’
  • 이주승 기자
  • 승인 2018.10.22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현희 “생활방사선 피해 예방 근본 대책 수립” 촉구
(사진출처=더불어민주당 전현희 국회의원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출처=더불어민주당 전현희 국회의원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보유 가정에서 환경당국에 라돈 측정을 신청했다. 그러나 무려 5233가구가 일절 지원을 받지 못한 것이 드러났다.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이 한국환경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라돈 측정지원 사업은 라돈침대를 보유한 6709가구가 신청했으나 사업 진행율은 22%에 불과하다. 1476가구만 지원을 받은 상태로 5가구 당 1가구 정도 지원을 받은 셈이다.

전현희 의원은 “한국환경공단은 라돈 저감 시공 사업의 경우 소유자(대표자)가 적극적으로 협조하지 않고, 라돈침대 보유가구의 라돈 측정지업 사업의 경우 측정 비희망자가 많아 사업실적이 미미했다고 하지만, 사실은 예산 및 인력부족으로 본연 업무의 제한적 수행에서 비롯된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라고 지적했다.

더욱이 한국환경공단 자료에 따르면 라돈 무료 측정 및 저감 컨설팅 서비스 사업으로 배정된 담당인력은 한국환경공단 정규직 1명, 무기계약직 2명 등 총 3명에 불과하다.

예산은 연평균 5억 9500만 원으로 2018년에는 4억 8500만원이 배정됐으나 이마저 라돈침대 측정지원 사업과 예산을 나눠 쓰고 있다.

전 의원은 “라돈은 세계보건기구(WHO)가 폐암 발병 주요 원인물질로 규정한 1급 발암물질”이라며 “한국환경공단은 환경부와 논의해 해당사업 개선방안을 마련, 생활방사선으로부터 국민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근본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경찰뉴스=이주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