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시설 ‘접촉면회’ 중단…‘요양병원 책임제’로 관리
요양병원·시설 ‘접촉면회’ 중단…‘요양병원 책임제’로 관리
  • 공성종 기자
  • 승인 2021.11.22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접종자 조기 완료되도록 방문 접종인력 최대한 지원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22일 “요양병원·시설 접종 완료자에 한해 허용되던 ‘접촉면회’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전 2차장은 “접종 완료 이후 면역력 저하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는 요양병원·시설 입소자에 대해 적극적 독려를 통해 추가접종 동의율을 높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한 “추가접종 대상자에 대해서는 접종이 조기에 완료될 수 있도록 방문 접종인력을 최대한 지원하고, 요양병원별로 전담 공무원을 1대 1로 매칭하는 ‘요양병원 책임제’로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이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전 2차장은 “최근 한 주간 일평균 위중증 환자 수는 498명으로, 11월 첫 주부터 3주 연속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어제까지 접종을 완료한 국민은 전체의 78.9%이며 추가접종 대상자인 60세 이상 고령층 및 고위험군, 면역 저하자 등 720여만 명 대상 추가 접종률은 약 25%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증환자 규모와 평균 병상 가동률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는 병상확보 및 의료인력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고위험군에 대한 추가접종 확대를 통해 중증 환자수를 최대한 줄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 2차장은 “오늘부터 수도권지역 각급학교의 전면등교가 시작된다”면서 “정부는 수도권지역 과대·과밀 학교 600여 개소에 지원한 방역 인력 1800여 명을 활용해 학교시설 방역에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학원, PC방, 노래연습장 등 감염 우려가 큰 학교 밖 시설에는 지자체와 교육청, 학부모 등 약 1300여명이 참여하는 ‘학교 생활방역 지도점검단’을 연말까지 운영해 방과 후 생활지도 등 안전관리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정부는 서울, 경기 등 6개 시도에서 운영 중인 ‘선제적 코로나19 검사 이동 검체팀’을 연말까지 확대 운영하는 등 지역 현장에서 더욱 안정적인 감염병 및 환자 관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인력확충 기반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전 2차장은 “올해 시군구 보건소에서 진단 검사 및 역학조사 등의 업무를 담당할 800여 명의 인력이 충원될 수 있도록 한데 이어, 내년에도 750여 명이 추가 확보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중증 환자 전담 간호사 양성사업을 통해 내년 초까지 200여 명의 전담 간호인력을 추가 확보하고, 관련 상황을 고려해 사업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환경경찰뉴스 공성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