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블랙프라이데이 해외직구 피해 예방 꿀팁 7 소개
한국소비자원, 블랙프라이데이 해외직구 피해 예방 꿀팁 7 소개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11.27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기의심 사이트 거래, 배송지연, 합산관세 등 주의” 당부
(사진출차=픽사베이)
(사진출차=픽사베이)

연말 세계 최대 쇼핑할인행사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27일 해외직구 소비자들이 관련 피해를 사전에 최대한 예방할 수 있는 7가지 방법을 전달했다.

최근 소비자들의 해외직구(해외 직접배송, 배송대행, 구매대행) 사례는 규모와 건수 모두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그런만큼 관련 소비자들의 불만도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관세청에 따르면 해외직구 반입 건수는 2017년 2359만 건에서 2018년 3226만 건 그리고 올 6월 기준 2124만 건(전년 동기 대비 42.0% 증가)이다. 이 중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불만 건수도 같은 기간 1만 5472건 → 2만 1694건 → 1만 1081건(전년 동기 대비 16.9% 즈악)으로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올 연말까지 해외직구 관련 소비자 불만이 급증할 것이라 판단내리고 이 시기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한 방법과 주요 상담사례 등을 소개하며 소비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출처=한국소비자원)
(사진출처=한국소비자원)

먼저 SNS 광고를 통한 사기의심 사이트 거래에 주의해야 한다. 해당 시즌을 전후로 큰 폭의 할인율을 미끼로 소비자들을 현혹하는 사기의심 사이트들이 많이 생겨난다. 특히 최근에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두드러진다.

이같은 경우,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재거래소비자포털’에서 사기의심 사이트 목록과 「해외직구 사기의심 사이트 피해예방 가이드」를 참고하면 사전에 피해를 막을 수 있다. 혹 신용카드 결제 피해를 입었을 경우 국제거래소비자포털의 ‘차지백 서비스 가이드’를 참고해 신용카드사에 해당 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에는 거래량이 폭발적으로 늘어난 만큼 해외에서 국내로 배송되기까지 오랜 시일이 걸리기 마련이다. 그런 만큼 소비자들도 배송 지연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혹 급히 사용해야할 물품을 주문할 경우 이를 감안해야 한다.

배송과정 중 제품이 분실됐다면 폴리스 리포트를 통해 구제를 받을 수 있다. 이 시기 해외에 있는 배송대행지로 다량의 물품이 한꺼번에 배송되면서 전자기기 등 고가의 물품이 배송대행지에 도착하지 않거나 도착 후 분실되는 사례가 빈발한다.

분실·도난 피해는 사실관계 확인이 어려울 뿐더러 현지 판매업체와 배송대행사가 서로 책임을 전가해 소비자가 배상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이렬 때는 온라인으로 현지 경찰에 물품 도난신고(폴리스 리포트 작성)를 하고 해외 쇼핑몰 측에 적극적으로 배상을 요구하면 된다.

같은 나라에서 구매한 물품이 동일한 날짜에 입항하면 면세한도를 넘겼다고 여겨져 관세 및 부가세가 부과될 수 있다. 각기 다른 날짜에 면세한도 이내로 물품을 구매했더라도 한 국가에서 구매한 물품은 국내 입항일이 같을 경우 합산 과세되므로 유의해야 한다.

국내 오픈 마켓에 입점함 해외 구매대행 사업자와의 거래도 신중할 필요가 있다. 블랙 프라이데이 시즌에는 해외 구매대행 업체를 통한 거래도 늘어나는데 최근 국내 오픈마켓(11번가, 지마켓 등)에 입점한 구매대행 사업자 중 해외사업자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증가 추세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이 한국어로 된 상품판매 페이지만 보고 국내 사업자로 생각, 물품을 구매하지만 실제로는 해외사업자인 경우가 많다”며 “해외 사업자와의 거래는 분쟁 발생 시 해결에 어움이 있으므로 거래 전 페이지 하단의 사업자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해외직구로 구매한 상품의 국내 A/S가능 여부, 수리비용, 서비스 업체 등을 사전에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이 시즌 할인 금액이 큰 고가의 전자제품을 구매하는 경우가 많은데 해외직구 제품은 공식 수입업자를 통해 수입된 제품이 아니라 국내에서 A/S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혹 국내 A/S를 제공한다고 광고하더라도 대부분 공식 수리업체가 아닌 사설업체를 통해 수리가 진행된다. 이 과정에서 과다한 수리비 요구, 서비스 상태 불만족 등 관련 소비자 불만이 접수되고 있는 만큼 구매 전 A/S조건을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

해외 배송료 등 추가 비용을 고려해 국내·외 구매 가격을 비교해본다. 해외 직구 시 제품 구매가 외에도 현지 세금 및 배송료, 배송대행료, 관세 및 부과세 등이 더해질 수 있다. 최근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을 맞아 국내에서도 대대적인 할인 행사를 하고 있는 만큼 구매 전 국내외 구매 가격을 비교한다면 보다 현명한 소비를 할 수 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