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중소·중견 환경기업에 4천억원 융자 지원
환경부, 중소·중견 환경기업에 4천억원 융자 지원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1.1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기업 및 기업 녹색전환 설비 투자 등 지원
18일부터 환경산업 분야 융자신청 접수 개시
융자지원 절차. (사진=환경부)
융자지원 절차. (사진=환경부)

정부가 중소·중견 환경기업 등을 지원하고 온실가스 감축 등 기업의 녹색전환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올해 4천억 원 규모의 미래환경산업육성자금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미래환경산업육성융자금 2천억 원을 추경으로 긴급 편성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환경기업을 신속하게 지원했다. 이번 융자금은 중소·중견 환경기업 등에 필요한 자금을 장기(5∼10년)·저리(2021년 1분기 기준 1%)로 지원되며 지원분야별로 환경산업 분야(3천억 원)와 녹색전환 분야(1천억 원)로 구분하여 운영된다.

환경산업 분야는 중소·중견 환경기업의 시설 설치나 경영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한다. 전반적인 경기 악화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영세 재활용업체 등이 설 연휴 전부터 지원받을 수 있도록 1월 18일부터 27일까지 융자 지원신청을 접수받는다.

녹색전환 분야는 중소·중견기업의 환경오염방지시설, 온실가스 저감설비 등의 설치 및 운전에 대한 자금을 지원하며 특히 올해는 온실가스 저감설비 분야에 200억 원을 별도로 배정하여 녹색전환을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녹색전환 분야는 민간 금융기관을 통한 재원 확보 절차 등을 고려하여 2월 중 지원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세부 일정은 별도로 공지된다.

융자금 신청을 희망하는 중소·중견기업은 환경정책자금 지원시스템에 접속한 뒤 융자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되고 이후 심사를 거쳐 융자 승인 및 자금 지급 등이 이루어진다. 올해 미래환경산업육성융자 지원사업과 관련한 사항은 환경정책자금 지원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금융지원실에서도 문의가 가능하다.

김동구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제, 투자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환경기업뿐만 아니라 녹색전환을 준비 중인 모든 중소·중견기업에게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견실한 환경기업 등이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기업 발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융자지원 등 지원대책을 추가 발굴할 것이며 그린뉴딜을 통한 미래 먹거리인 녹색산업도 육성하여 많은 중소기업의 도약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