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이제는 알아야 할 때”...REDD+ 온라인 교육 실시
“기후변화, 이제는 알아야 할 때”...REDD+ 온라인 교육 실시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3.03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대응과 해외 온실가스 감축(REDD+) 이해’
산림청, 25일~26일 이틀간 실시간 비대면 방식 진행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어느덧 세계의 관심사가 된 기후변화 대응과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국내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정부가 파리협정 시행 원년을 맞아 관련 온라인 교육과정을 이틀간 운영하기로 했다.

산림청은 ‘국제 기후변화 대응 및 동향, 해외 온실가스 사업(REDD+)’에 대한 일반인의 이해를 고취하기 위해 학생, 국내 기업, 자문 및 연구기관 등을 대상으로 3월 25일부터 26일까지 이틀간 온라인 교육과정을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파리협정 등 기후변화협약 및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REDD+)에 대한 기초적인 개념과 배경지식을 중심으로 실시한다. 지난해 우리 정부의 탄소중립 선언에 발맞춰 산림청이 마련한 ‘2050 탄소중립 산림부문 추진전략’ 등도 소개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개도국에서 실시 중인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REDD+)의 성과를 일반 국민들에게 알리고,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REDD+)의 활동과 관심을 민간으로 확대하기 위해 2017년부터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는 온라인으로 2회 교육과정을 추진하였고 매회 40명 이상이 참석하여 파리협정 기후체제의 시행을 앞두고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REDD+)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이번 교육도 실시간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하며, 하루 4시간씩 2일 과정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교육에 참여를 원하는 경우 오는 17일까지 산림교육원 정보시스템의 ‘제5차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REDD+) 국내기본과정(온라인)’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선착순 50명을 대상으로 무료로 교육을 제공할 방침이다.

산림청 박영환 해외자원담당관은 “파리협정이 본격화된 만큼 그간 기후변화 분야에 관심은 있지만, 참여가 어려웠던 분들께서 이번 교육에 많이 참석해주기를 당부드리며 우리 모두가 기후변화 위기에 따른 탄소중립 노력과 대응에 중요한 주체임을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