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화이자 교차접종, AZ 2회 접종보다 중화항체가 6배 높아”
“AZ-화이자 교차접종, AZ 2회 접종보다 중화항체가 6배 높아”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7.27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감염병연구소 “모더나·얀센·노바백스도 비교연구 진행 중…부스터 접종도 연구 계획”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동일 접종 △화이자 백신 동일 접종 △(1차)아스트라제네카 백신-(2차)화이자 백신 교차접종의 효과 비교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는 수도권 10개 의료기관 499명의 의료인 대상으로 진행했고 교차접종군(100명)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회 접종군 (199명) 및 화이자 백신 2회 접종군(200명)에 대해 중화항체가, 변이주에 대한 중화능, 이상반응을 조사했다.  

연구 결과, 1차 접종 후 중화항체 생성률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군에서 96%, 화이자 백신 접종군에서 99%였고, 2회 접종 시 동일 백신 접종군과 교차 접종군 모두에서 100% 중화항체가 생성됐다. 

중화항체는 바이러스의 감염을 중화시켜 예방효과를 유도하는 항체를 말한다.

특히 교차 접종군의 경우, 중화항체가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회 접종군에 비해 6배 높았으며 화이자 백신 2회 접종군과는 유사하게 나타났다.

교차 접종군 및 동일백신 접종군 모두에서 알파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능은 감소하지 않았으나, 베타·감마·델타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능은 2.5~6.0배 감소했다. 중화능은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능력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의 이상반응은 2차 접종 시 1차 접종 시보다 더 적게 발생했고,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이상반응은 1차 접종 때보다 2차 접종 후에 더 많이 발생했다. 

교차 접종군(1차 AZ, 2차 화이자)에서 2차 접종(화이자) 시 발생한 이상반응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동일 접종 2회 접종군 보다 많았으나, 화이자 백신 동일 접종 2회 접종군과는 유사한 수준이었다.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앞으로도 해당 의료기관 연구진과 함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및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항체지속률을 지속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또한 모더나·얀센·노바백스 백신에 대해서도 이상반응과 항체형성에 대한 비교 연구를 진행 중이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대한 부스터 접종 연구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희창 소장은 “국립감염병연구소는 국민들이 안심하고 예방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지속적으로 축적하고 투명하게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