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유럽 3개국 순방 후 귀국하자마자 동교동 직행
文대통령, 북유럽 3개국 순방 후 귀국하자마자 동교동 직행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6.16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故) 이희호 여사 유족 위로하기 위해 사저 방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 북유럽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뒤 곧바로 고(故) 이희호 여사가 생전 머물던 동교동 사저를 방문, 고인의 영정 앞에서 절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 북유럽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뒤 곧바로 고(故) 이희호 여사가 생전 머물던 동교동 사저를 방문, 고인의 영정 앞에서 절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북유럽 3개국 순방 직후 곧바로 동교동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문 대통령은 고(故) 이희호 여사가 생전 머물던 동교동 사저를 방문해 고인에게 인사를 올리고 유족들을 만나 위로의 시간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성남 서울공항에 착륙한 직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당 지도부와 청와대 주요 참모들의 환영을 받은 뒤 곧바로 대기하던 차량을 타고 동교동으로 넘어갔다.

문 대통령은 북유럽 순방 일정 중 지난 10일 “하늘나라에서 우리의 평화를 위해 김대중 전(前)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가 늘 응원해 주시리라 믿는다”며 “순방을 마치고 바로 뵙겠다”라고 추모 메시지를 남겼다.

김정숙 여사와 함께 동교동 사저를 방문한 문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의 차남 김홍업 전 의원과 삼남 김홍골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등을 만나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김 전 의원은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특별히 신경을 써주셔서 마지막까지 잘 모실 수 있었다”라며 “정말 많은 국민들이 빈소를 찾아주셔서 마지막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으셨다”라고 화답했다.

이를 들은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역사는 김 대통령 때부터 시작됐고 그 곁에는 늘 이 여사님이 계셨다”라며 “여사님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잘 이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