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핫라인]이제 수소경제다. 수소차, 수소충전소는 과연 안전한가 ⑳
[뉴스핫라인]이제 수소경제다. 수소차, 수소충전소는 과연 안전한가 ⑳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8.02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차, 수소충전소 국제 안전 수칙 엄격하게 지켜
수소 탱크 총알도 막을 수 있지만 100% 안전하진 못해
정부의 안전 규제 강화 필요
(사진출처=KBS뉴스 갈무리)
(사진출처=KBS뉴스 갈무리)

지난 5월 강릉에서 수소탱크 폭발사고가 발생해 온 국민의 가슴을 철렁하게 만들었다. 더불어 지난 6월에도 노르웨이 산드비카에서 수소 연료 충전소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해 2명이 다쳤다. 이런 일련의 사고로 국민들은 ‘수소차와 수소충전소가 정말 안전한가’라는 의문과 불안감에 휩싸였다. 안그래도 수소하면 화석연료와 달리 공해물질을 일으키지 않는 미래 청정에너지라는 긍정적 인식도 있지만 ‘수소폭탄’이라는 부정적 인식도 존재하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는 물을 전기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연구실험시설에서 발생한 것으로 수소차나 수소충전소와는 전혀 다른 경우”라고 설명했다. 또한 “수소폭탄도 기존의 핵분열 반응을 이용한 원자폭탄의 강력한 에너지를 이용하여, 삼중수소가 핵융합을 일으킬 때 발생하는 거대한 에너지를 이용하는 폭탄”으로 수소만으로는 폭발을 일으킬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수소경제가 본격적으로 확대되어 가는 상황에서 수소의 안전성에 대한 문제는 식을 줄 모르고 있는 게 사실이다.

이번 연재에서는 수소차와 수소충전소의 안전성을 살펴보고  향후 과제를 제시해 보고자 한다.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정말 안전한가

전문가들이 언급한 것처럼 수소가 수소폭탄이 되기는 어렵다. 하지만 수소의 위험성은 존재한다.

수소는 취급하기도 어렵고 공기 중에서 매우 강하게 연소하는 성질이 있다.

최근 로켓의 연료 중 가장 주목받는 것이 액체 수소인데 산소와 섞였을 때 폭발적으로 타오르는 폭발성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수소의 폭발성 때문에 수소충전소나 수소전기차에서 사용되는 탱크는 이음매 없는 금속이나 탄소섬유로 만들었고 최고 1천 기압을 견딜 수 있을 정도로 튼튼하다.

전문가들은 수소차의 수소저장용기는 합금 실린더에 철보다 10배 강한 탄소섬유를 감아 만드는데, 에펠탑 무게와 비슷한 7천300t의 하중을 견딜 수 있으며 수심 7천m의 수압에도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총알도 뚫을 수 없이 견고하고 튼튼하다는 얘기다.

전문가들은 또한 수소저장용기에 탑재된 센서는 주변 온도나 충격을 감지해 수소 공급을 차단하거나 외부로 방출한다. 이에 용기가 찢어지거나 밸브가 고장 나 수소가 새어나간다고 해도 폭발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100% 안전성은 보장할 수 없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아무리 튼튼한 탄소섬유로 만들었다고 해도 잘못 만들어지면 찢어질 수 있어 100% 안전한 것은 아니라고 지적하고 있다.

수소 탱크를 만드는데 높은 압력이 필요하고 수소가스라는 특성 때문에 디자인 설계시 주의할 점이 많아 고도의 기술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다.

또한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수소의 노출로 인한 화학적 폭발 위험이다. 전문가들은 모든 가스 연료가 화학적 폭발의 위험을 안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물리적 폭발은 옆에 있는 사람이 다치고 창문이 깨지는 정도지만 화학적 폭발은 300m 떨어진 건물이 부서질 정도로 폭발력이 심각하다.

탱크가 아무리 튼튼하다 하더라도 수소의 노출 가능성은 존재하기 때문에 연료탱크를 잘못 다루거나 작업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을 경우 수소가 새어나갈 가능성은 여전히 존재한다.

안전을 위한 규제 강화 필요

일본과 미국의 자료에 의하면 2005~2014년 일본의 수소충전소 사고는 21건, 2004~2012년 미국의 수소충전소 사고는 22건 발생했다.

대부분은 수소 가스 누출 사고였거나 누출로 인한 화재 사고였다.

이런 사고의 발생으로 미국에서는 화염감지기 배치 등 충전소 설치 기준이 대폭 강화됐다.

국내에서도 2010년 군산의 수소가스 공장에서 수소 운송 차량인 튜브 트레일러에 충전작업을 하던 중 트레일러에 설치된 수소가스용기가 파열돼 화재가 발생하는 사고가 있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수소의 안전성만을 강조하는 것보다 위험에 대한 인식을 심어주고 안전수칙을 지키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정부는 이를 역행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지난 5월 수소차 충전인프라 확대를 위한 ‘고압가스 안전 관리법’ 시행령·시행규칙을 개정· 공포했다. 충전소 운영 기준과 충전소 설치기준 등의 규제를 완화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수소경제 산업 발전을 위해서 규제완화가 필요하지만 안전문제에 대해서는 신중해야 하며 강화해야 할 것은 꼭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수소의 안전관리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수소의 안전성을 강화할 수 있는 법규제를 강화해 수소에 대한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을 경우 엄중한 책임을 묻게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