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국회 내 수소충전소 준공, 산업부 규제샌드박스 1호 사업
세계 최초 국회 내 수소충전소 준공, 산업부 규제샌드박스 1호 사업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9.11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총리 “수소충전소 확대 위해 노력 관련 법안 국회에서 조속 처리해야”
문의장 “수소경제 성공 위해 정부 국회 제도적·입법적 지원에 적극 나서야”
(사진출처=국회)
(사진출처=국회)

수소경제 로드맵의 한 축인 수소 충전소 구축의 일환으로 국회에도 수소충전소가 10일 준공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규제샌드박스 1호 사업으로 선정돼 상업지역에 속하는 여의도 부지에 입지제한없이 들어 설 수 있었다.

이번에 설치된 국회 수소충전소는 세계 최초의 국회 내 수소충전소로, 국회의사당 경내 1천236㎡(374평) 규모 부지에 45억원을 투입해 인허가에서 준공까지 7개월의 시간이 소요됐다. 서울에서 양재와 상암에 이어 3번째로 문을 여는 수소충전소이며 전국적으로는 29번째다. 이 수소충전소는 1시간에 5대, 하루 70대의 수소차를 충전할 수 있는 규모로 매일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이날 수소충전소 준공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이종구 산자중기위원장을 비롯한 여야 국회의원,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윤여철 현대자동차부회장 등 주요인사들이 참석해 수소경제 시현을 축하했다.

이 총리는 “올해는 수소경제를 본격 시동한 해로 기억될 것”이라며 “올해 114곳의 수소충전소를 두고 수소승용차는 6000대 이상 보급할 것”이라고 수소경제의 포부를 밝혔다.

특히 이날은 수소택시 시범사업이 시작되는 날로 10월에는 광화문 경찰버스 2대가 수소버스로 바뀔 예정이다.

이 총리는 “우리나라는 수소를 생산하고 그 수소를 활용하는 자동차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지만 수소의 생산과 활용을 이어주는 수소충전소가 부족해서 수소경제 발달을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하며 “수소경제는 에너지와 환경의 문제를 해결하면서 미래 성장 동력” 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수소충전소 확산을 위해 입지 규제 등 다양한 규제의 완화를 진행해 왔지만 그것으로 충분치 않다는 것을 잘 안다”며 “수소충전소를 지원할 다른 방안도 강구하겠다”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또 “수소경제를 활성화하려면 민간 자본이 수소경제에 활발히 투입돼야 한다”며 “국회가 (국회에 계류된) 수소경제 관련 법안 8건을 조속히 처리해서 수소경제 활성화를 확실히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희상 국회의장도 “수소경제를 성공시키기 위해선 기업의 기술혁신에 더해 정부가 인프라 구축 등 생태계 조성에 힘써야 한다. 국회가 제도적·입법적 지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정부와 국회의 역할을 강조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수소경제 로드맵에 따라 2022년 310기, 2040년 1200기의 수소 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