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전 회장, 비공개로 경찰청에 자진 출석
황창규 KT 전 회장, 비공개로 경찰청에 자진 출석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10.1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고문 부정 위촉 의혹 수사 받아
(사진출처=KT)
(사진출처=KT)

거액의 자문료를 지불하고 정관계 인사들을 경영고문으로 부정 위촉한 혐의를 받고 있는 황창규 KT 전 회장이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에 따르면 황창규 회장은 11일 오전 7시 10분쯤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 자진 출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황창규 회장을 상대로 전직 정치인과 경찰, 공무원 출신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선임해 자문료 등 명목으로 수십억 원의 보수를 지급하고 로비에 활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함구했다.

이날 황창규 회장이 경찰에 미리 소환 시점을 외부로 알리지 않는 비공개 소환을 택한 것은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민갑룡 경찰청장이 사전 관계인에 대한 공개 소환을 전면 폐지한 것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

KT새노조와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황창규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의 의혹을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황창규 회장이 전직 정치인 등 권력 주변 인물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해 총 20억여 원의 보수를 지출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노조는 이들 가운데는 부적격자가 있었을 뿐 아니라 경영고문들이 각종 로비에 동원됐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지난 4월 해당 사건을 경찰수사에 맡겼다.

경찰은 지난 7월 분당에 있는 KT본사와 KT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지난달 24일 황창규 회장을 10월 내로 소환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힌바 있다.

한편, 이날 이재연 KT새노조 KTCS 지회장은 황창규 회장에 대한 경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며 1인 피켓 시위를 벌였다.

KT새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사법부의 처벌만이 부패한 KT를 고칠 수 있다”며 “KT 사건의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로 국민에게 사회 정의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