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공단, 밀물-썰물 위험 경보시설 설치 지속 추진
국립공원공단, 밀물-썰물 위험 경보시설 설치 지속 추진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11.03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9월 변산반도 하섬 시범 설치…내년에 태안 해안 등 3곳 추가 확대
변산반도 하섬 조석위험경보시설 (사진출처=국립공원공단)
변산반도 하섬 조석위험경보시설 (사진출처=국립공원공단)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이 변산반도국립공원 하섬 일대에 올 9월부터 시범설치한 밀물-썰물(조석) 위험 경보시설을 2020년 상반기부터 태안해안국립공원 학암포 등 3곳에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밀물-썰물 위험 경보시설이란 갯벌에 출입했다가 밀물 시간을 놓쳐 바닷물에 빠지거나 고립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밀물 시작 시간부터 30분 간격으로 4회 경보방송을 자동으로 안내한다.

서해안의 밀물과 썰물은 통상 하루에 2번 주기적으로 발생하며, 조수 간만의 차이가 가장 클 때는 보름달이 뜨는 ‘사리(15일 주기)’ 때이며 하섬의 경우 최대 7m에 이른다.

최근 3년간(2017년~2019년) 해안국립공원내에서 발생한 고립·익수 사고는 총 11건으로 그 중 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특히 변산반도국립공원 하섬 일대는 지역주민이 어업 등의 이유로 바닷가에 자주 출입하는 지역으로 지난해 7월과 9월 사고로 2명이 사망했다.

이에 국립공원공단은 하섬 일대에 밀물-썰물 위험 경보시설 2대를 시범설치했다. 운영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기 위해 2020년 상반기 중으로 폐쇄회로텔레비전(CCTV)를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밀물 시작 2시간 전후에 순차활동을 강화하고 문자 전광판을 활용해 사전에 안전사고 예방활동도 실시할 계획이다.

양해승 국립공원공단 재난안전처장은 “썰물 때 갯벌에 들어갈 때에는 반드시 밀물 시간을 확인해 바닷물이 들어오기 전에 갯벌을 벗어나야 고립 등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라고 당부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