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생활 균형(워라밸: Work-Life Valance)실천한 기업은 어디?
일-생활 균형(워라밸: Work-Life Valance)실천한 기업은 어디?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12.10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2019 여가친화기업’ 44개 선정...여가친화기업 인증서 수여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근로자에게 일과 여가를 균형있게 병행할 수 있도록 해 준 기업은 어디일까?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지역문화진흥원(원장 김영현, 이하 지문원)과 함께 근로자가 일과 여가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모범적으로 지원·운영하는 44개사를 ‘2019 여가친화기업’으로 새롭게 선정해 발표했다고 10일 밝혔다.

인증 기업 중 ▲ ㈜셀메이트, ▲ 일동제약㈜, ▲ 호텔롯데㈜, ▲ 한국수자원공사 등 4개 기업은 우수 기업으로 문체부 장관 표창을, ▲ 김병준 레다스 흉부외과는 지문원장 표창을 받는다. 인증식은 10일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린다.

문체부는 2012년부터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직장인들은 여가 활동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하고, 기업은 기업의 이미지와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함으로써 여가문화에 대한 긍정적인 사회 분위기를 확산하기 위해 ‘여가친화기업 선정·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까지 총 154개사가 인증을 받았으며 여가친화인증기업은 기업문화 홍보를 비롯해 찾아가는 인문학강연, 문화예술프로그램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문체부는 주 52시간 도입이 확대됨에 따라 근로자의 초과근무, 연차 소진율 등을 주요 지표로 반영해 평가하고 직원의 일과 삶의 균형‧조직문화에 대한 임직원 온라인 설문을 진행했다. 또한 전문가가 현장을 방문해 임직원을 인터뷰하고 근무환경을 점검한 후 인증위원회를 거쳐 최종 44개사를 선정했다.

올해 선정된 여가친화기업들은 주 52시간 도입, 90년생의 사회 진출, 세대 변화 등,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직장문화에 따른 복지제도를 도입하고 불필요한 야근 줄이기, 연차휴가 촉진 등 효율적이고 여가친화적인 근무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직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근무환경에 맞는 제도를 지원하기 위해 별도의 기업문화, 여가 관련 조직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문체부)
(사진출처=문체부)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