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019 아세안 환대주간 마련 “아세안 관광객 환영합니다”
문체부, 2019 아세안 환대주간 마련 “아세안 관광객 환영합니다”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11.19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
관광 안내소 운영, 관광지 할인혜택 등 다양한 환영행사 열려
(사진출처=문화체육관광부)
(사진출처=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이하 공사)는 20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2019 아세안 환대주간(Korea Welcomes ASEAN! 2019 ASEAN Welcome Week)’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고, 오는 25일부터 26일까지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연계를 위해 마련됐다.  

아세안 환대주간에는 인천공항‧김해공항 등 주요 입국장에서 방한 아세안 관광객을 대상으로 환영행사가 진행된다. 또한 방한 관광 시 어려움으로 꼽히는 의사소통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인천공항 입국심사장에 영어뿐 아니라 베트남어‧태국어‧마인어 안내 인력을 배치해 아세안 관광객의 입국 수속을 도울 예정이다.

더불어 인천공항(제1·2터미널)과 김해공항, 서울 명동, 부산 해운대에 총 5개의 아세안 대상 관광안내소를 운영한다.

각 안내소에서는 아세안 국적 방한객을 대상으로 할인권, 기념품 등을 담은 환영꾸러미(웰컴키트)를 제공하고, 관광통역안내전화 1330 연결을 지원한다. 특히 문체부와 공사는 많은 아세안 관광객들이 안내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관광경찰과도 협업할 계획이다.

이 밖에 아세안 환대주간 기간을 포함한 1개월(11. 20.~12. 19) 동안 외래 관광객에게 인기가 높은 58개 주요 관광지의 입장권 또는 관람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신남방정책 추진과 더불어 비자제도 개선 및 항공노선 확대 등에 따라 아세안 국민들의 방한 관광이 증가하는 추세다.”라며, “방한 관광시장 다변화 및 방한 외래관광객 확대를 위해 더욱 많은 아세안 관광객이 한국을 찾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