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수지 흑자 22.6% 내려가 7년 만에 최저 기록
경상수지 흑자 22.6% 내려가 7년 만에 최저 기록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0.02.06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 및 반도체 경기 둔화, 수출 부진
겨우 끌어올린 여행수지, 신종 코로나로 줄어들 듯
배당수입과 이자수입 모두 역대 최고치
(사진출처=한국은행)
(사진출처=한국은행)

2019년 누적 경상수지 흑자가 전년 대비 22.6%나 줄어 2012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와 반도체 경기 둔화로 인한 수출 부진이 가장 큰 요인으로 꼽힌다.

6일 한국은행은 ‘2019년 12월 국제수지(잠정)’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누적 수출은 5619억6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10.3% 줄었다. 반도체(-25.4%)와 전기·전자제품(-20.2%)의 감소 폭이 컸다.

수입도 2018년보다 6% 줄어든 4851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누적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599억7000만 달러로 전년(774억7000만)보다 175억 달러나 줄었다. 2012년(487억9000만 달러) 이후 7년 만에 최저치다.

우선 상품수지 흑자 폭이 크게 줄어들었다. 30.2%(332억3000만 달러)나 감소했는데 글로벌 교역 부진의 영향으로 수출과 수입이 모두 줄었다. 반도체 등 주력 수출 품목의 단가가 하락했고, 지역별로는 중국 수출이 부진했던 게 영향을 미쳤다.

수입은 국제 유가 하락과 반도체 제조 장비 등 자본재 수입이 줄어든 게 원인이다. 경상수지 흑자 폭이 감소하면서 2017~2018년 2년 연속 4%대를 기록했던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비율은 3% 중반대로 하락할 게 확실해 보인다.

서비스수지의 적자 폭이 줄고, 본원소득수지가 역대 최대 규모의 흑자를 기록한 건 긍정적이다. 서비스수지는 적자가 많았던 여행수지가 크게 개선됐다.

중국을 중심으로 입국자가 많이 늘었지만 한·일 무역분쟁으로 일본으로 출국하는 내국인은 줄어서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으로 여행수지는 올해 어려움이 예상된다. 여행수지에 크게 기여하는 중국인 관광객이 대폭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해외에서 거둔 수입을 의미하는 본원소득수지는 2018년 49억 달러에서 지난해 122억 달러로 급증했다. 국내 기업이 해외 현지법인에서 받은 배당금이나 해외 투자를 통해 얻은 이자수입이 고르게 늘었다. 배당수입과 이자수입 모두 역대 최고치다.

자본의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609억5000만 달러 증가했다. 내국인의 해외 투자가 355억3000만 달러, 외국인의 국내 투자가 105억7000만 달러 각각 증가했다. 해외 주요국 증시가 상승세를 타면서 내국인의 해외 주식투자는 역대 2위 규모(427억9000만 달러)로 늘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