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 회수율 50~60%..최악의 경우 한 푼도 못 받을수도
라임자산 회수율 50~60%..최악의 경우 한 푼도 못 받을수도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2.10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사 우선자금 회수 TRS...일반 투자자 손실률 더 커질 것
금감원, 관계자 사기배임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수사 의뢰
(사진출처=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갈무리)

라임자산운용(대표 원종준)의 환매 중단 사모펀드에 대한 삼일회계법인의 실사 결과, 회수할 수 있는 돈이 원금의 절반 수준에 불과해 일반투자자들은 자칫 하면 한 푼도 돌려받지 못할 상황에 놓였다.

실사를 맡은 삼일회계법인의 보고서에 따르면 '플루토 FI D-1호'와 '테티스 2호'의 예상 원금 회수율 범위를 각각 50%와 60%로 제시한 걸로 전해졌다.

앞서 중간 평가에선 손실률이 작게는 40%에서 많게는 70%에 달할 걸로 예상했는데 최종 보고서에는 손실 범위가 줄었다.

두 펀드의 환매 중단 금액은 플루토가 9000억 원, 테티스가 2000억 원에 달하는 것을 고려하면  최악의 경우 플루토는 4500억원, 테티스는 1200억원 밖에 회수하지 못한다.

특히, 환매 중단 관련 모펀드에 딸린 173개 자펀드 중 29개 펀드가 증권사들이 우선 자금을 회수 할 수 있는 총수익스와프 TRS 대출금이라 일반 투자자들의 손실률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라임운용자산은 이번 회계실사가 기초자산의 실재성과 건전성 확인을 위해 이뤄진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번 결과를 토대로 예상 회수율을 반영한 기준가를 적정하게 재산정해 오는 14일쯤, 구체적인 상환계획은 다음 달 중 발표할 것라고 10일 밝혔다.

한편, 금융감독원(원장 윤석헌, 이하 금감원)은 이번 사태를 키운 채 잠적한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임모 전 신한금융투자 본부장을 사기와 배임 등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지난 5일 수사를 의뢰했다.

금감원은 라임과 신한금투가 무역금융펀드 '플루토 TF1호'가 투자한 미 헤지펀드가 폰지 사기에 연루돼 손실 가능성을 알고도 투자자를 모집하고 부실을 막으려고 진행한 구조화 거래를 사전에 알리지 않은 점에 공모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해당 사건은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가 맡았으며 11일부터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간다. 최순실 특검과 사법농단 수사등을 밭았던 베테랑 검사들로 구성된 팀이 파견되는데 윤석열 총장은 다중피해 금융사건을 매우 엄중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