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출생아수 2만5648명 역대 최저 기록...인구감소 ‘초읽기’
10월 출생아수 2만5648명 역대 최저 기록...인구감소 ‘초읽기’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12.2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자 수 전년 대비 510명 증가 2만 5520명
혼인 건수 2만331건으로 전년대비 1525건 감소, 역대최소
(사진출처=통계청)
(사진출처=통계청)

올해 10월 출생아수는 역대 최소, 사망자 수는 역대 최대 기록을 세우면서 인구감소 초읽기에 들어갔다.

26일 통계청(청장 강신욱)이 발표한 ‘10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10월 전국 출생아 수는 2만5648명으로, 1년 대비 826명(3.1%) 줄었다.

이는 10월 기준으로 1981년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소 수치로 출생아 수는 2016년 4월부터 올해 10월까지 43개월 연속으로 매월 전년 동월 대비 최저치를 기록했다.

1∼10월 누계 출생아 수는 25만7965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만789명(7.5%) 감소했다.

인구 1000명당 연간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5.9명으로, 역시 10월 기준으로 2000년 집계 이래 최소치였다. 10월 기준 조출생률이 5명대로 떨어진 것은 처음이다.

10월 사망자 수는 1년 전보다 510명(2.0%) 늘어난 2만5520명이었다. 이는 월별 통계 집계가 시작된 1983년 이후 최대다.

인구 1천명당 연간 사망자 수를 뜻하는 조사망률은 5.9명이었다.

이에 따라 자연증가분(출생아-사망자)은 128명, 자연증가율은 0%에 그쳤다. 인구 자연증가분은 1983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후 10월 기준으로 가장 적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인구 자연증가분은 128명에 불과해 10월 기준으로 역대 최소다”라면서 “출생과 사망에 의한 인구는 곧 감소로 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10월 신고된 혼인 건수는 2만331건으로 1년 전보다 1525건(7.0%) 줄었다. 추석 연휴가 9일로 길었던 2017년(1만7348건)을 제외하면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소다.

이혼 건수는 9865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683건(6.5%) 줄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