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내년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2만 6000개 창출
행안부, 내년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2만 6000개 창출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12.18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 2350억원 투입해 215개 지자체와 함께 771개 세부사업 추진
(사진출처=행정안전부)

정부가 내년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에 2350억원을 투입해 2만6000여명의 청년일자리를 창출한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이하 행안부)는 내년도 자체 사업비 예산 2조 9590억원 가운데 2350억원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에 배정하고 215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771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은 만 39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지자체가 원하는 청년일자리 사업을 만들면 행정안전부가 이를 지원하는 방식의 일자리사업이다.

행안부는 이 사업을 바탕으로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총 7만명 이상의 청년일자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2018년부터 처음 시작돼 2018년 1만 1056명, 2019년에는 3만 5447명의 청년이 참여했다.

행안부는 내년에도 역시 △지역정착지원형 △창업투자생태계조성형 △민간취업연계형 3가지 유형의 사업을 통해 청년들의 취·창업을 통한 경력형성과 더불어 자격증 취득·직무교육 등 역량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역정착지원형은 지역기업에 청년일자리를 지원해 지역정착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행안부는 내년도 지역정착지원형 378개 사업에 168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청년 1만 4306명에 2년간 월 200만원의 임금과, 연 300만원 상당의 자격증 취득·직무교육을 제공한다. 3년까지 근무할 경우에는 추가로 100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창업투자생태계조성형은 임대료나 교육 등 창업지원이나 고용친화적 생태계 조성을 지원하는 것으로 내년에는 355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167개 사업을 통해 4431명의 청년을 지원하며 2년간 연 1500만원 가량의 창업자금과 연 150만원 상당의 교육, 컨설팅 등을 제공한다.

민간취업연계형은 지역사회서비스 일을 하며 경험과 경력을 형성한 후 향후 민간 기업 취업과 연계하는 사업으로 내년에는 305억원의 예산이 226개 사업에 투입된다. 7299명의 청년을 대상으로 관심있는 업무를 1년 이내에 경험해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월 188만원의 인건비와 연 200만원 상당의 자격증 취득·직무교육도 제공한다.

한편, 참여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계속근무 의향이 있다는 응답비율이 2018년 85.8%, 2019년 92.2%로 참여 청년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참가신청은 2020년 1월 이후 각 지자체 누리집과 행정안전부 누리집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고규창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지역 청년이 대도시로 떠나면서 지방소멸 현상이 문제되고 있다.”면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이 청년일자리 문제해결과 지역경제활성화, 지역기업의 우수인재 채용 등 1석 3조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착실히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