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은 달라졌다. 남성 관련 법과 제도 다 바꾸자’...아침 출근길 황당한 한강대교 농성
‘세상은 달라졌다. 남성 관련 법과 제도 다 바꾸자’...아침 출근길 황당한 한강대교 농성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2.1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불러달라" 경찰과 6시간 대치...출근길 차량정체 시민들 큰 불편 겪어
(사진출처=YTN 뉴스 갈무리)

14일 오전 7시경부터 신원미상의 남성이 서울 용산구 한강대교 ‘아치’ 구조물 위에 올라가 6시간 동안 농성을 벌였다. 이 농성으로 인해 용산에서 노량진 방면으로 향하는 한강대교 4개 차로 중 2개 차로가 통제돼 출근길 차량 정체가 빚어지는 등 시민들이 큰 불편함을 겪었다.

서울용산경찰서와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7시 17분쯤 한 남성이 한강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으며 이 남성은 오후 1시까지 한강대교 위에 ‘세상은 달라졌다. 남성 관련 법과 제도 다 바꾸자’는 내용의 노란 현수막을 내걸고 “생방송을 연결해달라”, "기자를 불러달라"며 농성을 벌였다고 밝혔다.

해당 남성은 흰색 안전모와 고글, 붉은색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으며 확성기와 소화기도 가지고 올라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위기협상팀을 투입해 해당 남성과 대화를 시도했으며 소방당국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현장에 에어매트를 설치하고 수난구조대를 출동시켰다. 에어매트 설치를 위해 경찰이 한강대교 2개 차로를 통제하면서 오전 내내 교통이 정체되기도 했다.

해당 남성은 농성 중간에 아치 구조물 위를 이동하면서 경찰과 취재진의 주의를 끌었으며 경찰과 대치하다 오후 1시쯤에 구조물에서 내려왔다.

A씨는 취재진을 향해 "세상이 바뀌었으면 남성의 법과 제도도 바뀌어야 하는 것 아니냐", "도대체 왜 남자에게만 과거 구습을 강요하는 것입니까”며 외치다 경찰에 호송됐다. 경찰은 해당 남성을 옥외광고법 위반 혐의 현행범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