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바이오 본격 육성…의료기기 경쟁력 강화 1조2000억 투입
K-바이오 본격 육성…의료기기 경쟁력 강화 1조2000억 투입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0.05.14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기 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단 출범
인공호흡기·체외진단기기 개발 등 선제적 추진
(사진출처=산업통상자원부)
(사진출처=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코로나19를 계기로 전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K-바이오를 본격 육성한다.  

6년간 1조2000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하고 연구개발 사업단을 구성해 한국 의료기기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재단법인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단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업단장은 공모를 거쳐 김법민 고려대학교 바이오의공학부 교수가 임명됐다.

4개 부처는 최근 K-방역, K-바이오 등 국산 의료기기와 의료서비스에 대한 신뢰가 커진 것을 기회로 삼아 의료기기 지원에 나선다.

이에따라 ▲시장점유율 제고 위한 전략 품목 지정 ▲밸류체인 강화 위한 핵심부품 및 요소기술 개발 ▲미래 시장 선점 위한 도전적 기술개발 ▲식약처 참여를 통한 연구개발 단계부터 인허가 지원 등 과거와는 차별화된 연구개발 지원을 추진한다.

또한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대응을 위한 인공호흡기, 심폐순환보조장치(에크모) 핵심부품 기술개발, 호흡기 질환 체외진단기기 개발 등도 선제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사업 규모는 6년간 총 1조1971억원(국고 9876억원, 민간 2096억원)이다. 올해 예산은 총 931억7700만원(과기부 296억원, 산업부 302억원, 복지부 302억원, 식약처 32억원)이다.

올해 신규 과제는 예비타당성 조사 자료를 기반으로 기획했고 사업단 중심으로 임상·기술·투자 전문가의 검토를 거쳐 수정·보완할 예정이다.

신규과제 제안요청서(RFP)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연구재단,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홈페이지에 사전 공시됐고 17일까지 의견을 받는다.

이후 5월 말∼6월 사업공고 등 과제공모 절차를 거쳐 7∼8월 중 신규 과제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의료기기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연구개발 지원, 인허가 지원을 통한 시장진입 가속화, 초기 시장 창출, 글로벌 기업과 연계한 해외 진출 지원, 펀드 등을 활용한 금융 지원 등이 필요하다”며 “사업단이 기업의 시장 진출을 가속하기 위한 허브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