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그린뉴딜 뒷받침위해 수소경제 국제표준화 3건 더 추진
정부, 그린뉴딜 뒷받침위해 수소경제 국제표준화 3건 더 추진
  • 이재승 기자
  • 승인 2020.07.15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충전 프로토콜·수소 선박 충전·드론 액체수소 용기 등 신규 과제 추가
“안정성과 성능이 뛰어난 수소제품 보급 목표”
(사진출처=산업통상자원부)
(사진출처=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그린뉴딜에 따른 수소경제 조기 이행과 확산을 지원코자 수소경제 분야의 국제표준화 목표를 확대하고 추진 속도도 한층 더 높인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 이하 국표원)은 15일 더케이호텔에서 수소경제 분야 산·학·연 전문가 40명과 함께 ‘수소경제 표준화 전략 로드맵 1주년 성과보고회’를 개최하고 표준화 제2차 로드맵을 발표했다.

국표원은 최근 그린뉴딜,, 수소 모빌리티 등 기술발전 동향을 반영해 수소경제 분야 국제표준 제안 목표를 종전의 2030년까지 15건에서 18건으로 20%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수소건실기계와 충전기 간 실시간 데이터 통신을 이용한 ‘수소충전 프로토콜’ ▲선박에 수소를 안전하게 공급하는 ‘수소 선박 충전’ ▲드론의 비행시간을 연장할 수 있는 ‘드론 액체수소 용기’ 기술 등을 신규 국제표준화 과제에 추가했다.

국제표준화 추진 속도도 높인다. 그린수소의 안전한 생산을 이한 핵심 기술인 ‘수전해용 분리막 안정성 평가’와 충전소의 안정성과 경제성을 높여주는 ‘복합재 용기 비파괴검사’ 방법에 대한 국제표준을 당초 2023년 이후 개발할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앞당겨 올해와 2022년에 각각 국제표준으로 제안할 계획이다.

또, 국제표준화 과제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올 하반기 수소경제 국제표준포럼을 개최하고 2021년에는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연료전지기술 총회와 작업반 회의를 국내 유치할 예정이다.

기업의 수소 분야 연구개발 성과가 국제표준화로 이어질 수 있돌록 기업과 국제표준 전문가를 연결하는 ‘표준 매치업’ 사업을 활용해 사업계 기술 전문가의 국제표준화회의 참가를 지워하고 이들을 표준 전문가로 육성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해 5월 수소경제 표준화 전략 로드맵 수립 이후 정부는 대한민국 최초의 수소경제 국제표준을 제정했으며 신규 국제표준 1건을 제안하고 2건의 국제표준안을 개발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

이뿐만 아니라 스쿠터와 지게차 등 소형 운송 장비에 주로 사용되는 직접메탄올연료전지(Direct Methanol Fuel Cell, DMFC)와 수소충전소용 밸브장치에 대한 KS인증을 지난해 9월과 11월에 각각 도입했다.

올해 7월에는 차세대 연료전지로 불리는 건물용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lid Oxide Fuel Cell, SOFC)에 대한 국가표준을 개정해 하반기 KS인증 시행을 앞두고 있는 등 KS인증을 통해 수소 제품 및 서비스의 품질과 안전 향상에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승우 국표원 원장은 “그린뉴딜 정책의 핵심 분야인 수소경제를 조기 이행하고 성공적으로 확산시키려면 우리가 개발한 기술을 국제표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안전하고 성능좋은 수소 관련 제품이 시장에 보급될 수 있도록 연료전지시스템 등을 포함해 수소제품에 대한 KS인증 품목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환경경찰뉴스 이재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