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거리두기 조정안 2일 발표 예고...“아직 확산세는 여전”
정부, 거리두기 조정안 2일 발표 예고...“아직 확산세는 여전”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0.12.3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3일 현행 거리두기 조치 종료 예정
중대본, 4일 이후의 방역 조치 방안 논의중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의 종료가 임박한 가운데 정부가 오는 1월 2일 다시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잇따른 거리두기 조치에도 좀처럼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상황 속에서 정부가 어떤 조치를 내릴지 이목이 쏠린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31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열고 “연말연시 특별방역 대책과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거리두기 조치가 내년 1월 3일 모두 종료될 예정”이라며, “정부는 1월 4일 이후의 방역 조치 방안에 대해 부처, 지자체뿐 아니라 생활방역위원회의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현재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논의 중에 있으며 이를 토대로 1월 2일 중대본 회의를 통해 결정한 뒤 최종 발표할 방침이다.

정부는 지난 8일부터 지금 적용되고 있는 거리두기 단계를 유지하고 있다. 일주일 전부터는 연말연시 특별 방역대책을 마련하며 모임 인원과 여행 등을 제한해 왔지만 3차 대유행 상황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전날(30일)까지 1천 명대를 유지하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오늘(31일) 0시 기준 967명이 추가됐으며 이제 누적 확진자는 6만 명을 넘어섰다. 윤 반장은 “환자 발생 추이가 반전돼 3차 유행이 줄어드는 양상은 아직 보이고 있지는 않다”라고 설명했다.

아직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속출하고 있어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 진행중이라는 판단이다.

특히 이날 서울동부구치소 신규 확진자가 126명 늘고 첫 사망자까지 등장하면서 방역당국은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용구 법무부 차관은 교정시설 집단감염 현황·대책 브리핑에서 “감염에 취약한 교정시설 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노력했으나 구금시설이 갖고 있는 한계와 선제적인 방역조치의 미흡으로 이번 동부구치소와 같은 사태가 발생했다”라며, “법무부는 더 이상의 추가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정시설 내 방역과 점검을 강화하고 현 상황이 신속히 안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