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만 65세 이상 고령층도 이제 맞을 수 있다
AZ, 만 65세 이상 고령층도 이제 맞을 수 있다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3.11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중 요양병원·시설 고령층 환자 접종 시행
추진단 “예방효과, 후유증 반응 심의 모두 통과”
(사진=질병관리청)
(사진=질병관리청)

국내 접종을 시작한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이 이제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게도 투여될 예정이다. 그동안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의 자문 결과에 따라 해당 연령층에 대한 백신 사용은 향후 다시 논의하기로 했는데 이번에 시행 계획을 확정 지은 것이다.

11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은 전날 열린 제6차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심의에 따라 만 65세 이상 연령층에 대해 AZ 백신의 예방접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영국과 스코틀랜드 연구결과 등을 검토해 실제 고령층 대상 평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입원 및 중증예방 효과가 입증되었기에 만 65세 이상에서 사용을 권고했다. 이에 따라 추진단은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65세 이상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약 37만 600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3월 중에 시행할 예정이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1차 접종 후 코로나19로 확진 받은 사람 및 아나필락시스 반응자에 대한 2차 접종에 대한 세부 실시기준에 대해서도 심의했다. 이 결과 1차 접종자 중 코로나19 확진된 경우 2차 접종을 실시해야 하며 격리 해제 후에 가능한 것으로 결정했다.

접종 시기는 확진자가 수동항체치료를 받은 경우 최소 90일 이후 예방접종을 시행하고 이 외에는 백신별 접종 권장 간격에 맞춰 접종을 완료하는 것으로 권고했다. 다만 1차 접종자 중 아나필락시스 반응이 나타난 접종대상자는 mRNA와 아스트라제네카 등 다른 플랫폼 백신으로의 교차접종에 대한 근거가 부족하므로 2차 접종을 시행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공급 상황과 접종간격이 길수록 효과가 증가한다는 임상시험결과를 고려해 8~12주의 접종 간격을 적용할 때 2차 접종 예약일 기준을 현재 8주에서 10주로 변경하기로 했다.

직업 특성상 해외출입이 잦지만 자가격리 예외를 적용받는 약 2만 여명의 우리나라 항공사 소속 항공승무원에 대해 변이바이러스의 해외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2분기 예방접종 대상군에 포함했다.

한편, 추진단은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심의결과에 따라 2분기 예방접종 계획을 수립해 다음 주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