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도 맞는데 언제 끝나냐”...현행 거리두기 단계 2주 연장
“백신도 맞는데 언제 끝나냐”...현행 거리두기 단계 2주 연장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3.26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내달 11일까지 유지
정 총리 “다중이용시설 출입자 관리 한층 더 강화”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에도 진전이 보이겠다, 내달이면 거리두기 조치가 완화되지 않을까 했던 기대는 다시 접어둬야겠다. 정부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포함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하루 300~400명대의 확진자 수가 10주째 이어지고 있다”라며 현행 방역지침 연장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오는 28일 종료될 예정이었던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는 내달 11일까지 2주 더 연장된다.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피로감은 커지는 반면, 긴장감은 점점 느슨해지고 있어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추가적인 방역조치를 시행해 3차 유행이 정체기를 벗어나 안정기에 들어서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94명 늘어 누적 10만 770명을 기록했다. 지난달 19일 561명 이후 35일 만에 가장 많이 나온 수치다.

지난 1주일간 일일 확진자는 23일 346명을 제외하고는 줄곧 400명대로 집계됐다. 1주간 하루 평균 431명을 기록한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종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414명으로 나타났다.

정 총리는 “최근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를 분석한 결과, 유증상자의 시설 이용으로 감염이 확산하거나 계속 이어진 경우가 상당수였다”라며, “다중이용시설의 출입자 관리를 한층 강화, 증상이 있다면 이용을 제한하고 유증상자를 최대한 빨리 찾아내도록 진단검사도 확대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장의 철저한 기본방역수칙 이행을 위해 일주일의 준비기간을 두겠다”라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업종별 협회·단체와 긴밀히 협력해 현장에서 기본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주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