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대광위 “BRT, 더 빠르고 더 편리하게 만든다”
국토부 대광위 “BRT, 더 빠르고 더 편리하게 만든다”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5.0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S-BRT 구축 기준 마련 및 시범사업 2개 노선 선정
(사진출처=국토교통부)
(사진출처=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 이하 대광위)가 저비용·고효율 교통수단인 간선급행버스체계(Bus Rapid Transit, BRT)를 본격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그간 서울, 부산, 경기 등 여러 지자체에서 BRT를 도입·운영하고 있으나 대부분 중앙버스전용차로로 구축·운영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도입 당시 기대했던 속도나 정시성 등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따라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에서는 지자체, BRT운영기관, 경찰, 연구기관 등으로 BRT 운영체계 개선 및 Super-BRT(이하 S-BRT) 표준 지침(이하 가이드라인) 마련을 위한 전담조직(이하 T/F)를 구성해 지난 4월 17일부터 운영 중이다.

T/F에서는 우선 S-BRT 수준의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도입·운영 중인 세종 BRT와 청라-강서 BRT를 대상으로 운영체계상의 문제점, 서비스 수준 등을 집중 점검해 개선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우선신호체계, 정류장, 전용차량, 환승시설 등 주요 구성요소에 대한 설치기준의 적정성, 이용자 편의 등의 관점에서 실태를 면밀히 조사·분석해 장·단기 개선과제를 발굴·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BRT 점검결과, 도출된 개선사항 등을 토대로 지하철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S-BRT 표준 가이드라인을 연내 마련하고 시범 사업 2개를 선정·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는 제3차 수도권 주택공급계획에 따른 신규 택지지구에도 본격 도입할 계획이다.

대광위 간선급행 버스체계과 박진홍 과장은 “S-BRT 표준 가이드라인을 새로 조성되는 택지기구에 적극 도입하고, 기존 도시에도 S-BRT 기준에 최대한 부합되는 BRT를 도입해 사용자가 만족할 수 있는 BRT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BRT는 전용차로, 우선통행 등을 통해 급행으로 버스를 은행하는 교통체계다. 철도의 정시성 및 버스의 경제성을 겸비한 제도로 버스전용차로, 환승시설, 교차로에서의 버스우선통행, 버스정보시스템(BIS), 버스은행관리시스템(BMS) 등으로 구성됐다.

정부는 기존의 도로·철도 중심의 사회간접자본(SOC)투자방식으로는 많은 예산을 투입하고도 급증하는 광역교통수요 대응 및 교통혼잡 해소에 한계를 느껴 저비용·고효율의 대중교통 수단인 BRT의 확대를 적극 추진 중이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