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하반기 철도 미세먼지 저감대책 수립
국토교통부, 하반기 철도 미세먼지 저감대책 수립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4.24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담조직 TF 개편확대, 터널 미세먼지 제거차량 상용화 초읽기
(사진출처=국토부)
(사진출처=국토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지난 23일 미세먼지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올해 하반기까지 ‘국가철도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국가철도 미세먼지 전담조직(TF)을 23일부터 확대 개편했다. TF에는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단장), 환경부, 환경·철도차량·교통 등 분야별 전문가, 철도공단·철도공사·(주)SR 등으로 구성됐다.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이 증대되고 있고 철도는 많은 국민들이 이용하는 공공시설이니 만큼 각별한 관리가 필요했다.

국토부는 올 2월부터 운영하던 국가철도 미세먼지저감 TF를 확대 개편하여 23일부터 첫 번째 회의를 시작했다. TF는 매월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올해 하반기까지 ‘국가철도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가철도 지하역사와 터널구간 내의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 저감방안, 철도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감소대책 등을 중점 논의했다.

철도역사, 지하역사 터널 등은 자연환기가 어렵고 공간이 좁아 공기질 관리가 취약한 실정이다. 실제로 2017년 자가측정 결과 지하역사 미세먼지(PM10) 오염도는 69.4㎍/㎥로 21개 다중이용시설군중 실내주차장 다음으로 두번째로 높은 오염도를 나타냈다.

실내주차장은 (81.2㎍/㎥), 대규모점포(56.9㎍/㎥), PC방(54.8㎍/㎥ ), 학원(50.6㎍/㎥) 순이었다.

특히 터널구간은 외부 오염유입, 레일 마모, 바닥의 자갈·흙 등의 분쇄로 인해 외기의 4~6배, 승강장의 3~4배의 고농도 상태로 나타났다. 자갈도상 터널은 콘크리트 도상에 비해 2배 이상 이나 높았다.

환경부도 작년 3월 23일 발표한 ‘3차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대책(2018~2022년)’은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지하역사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고 공기질을 관리하는데 중점을 뒀다.

이런 가운데 국토부는 미세먼지에 가장 취약한 ‘터널 구간 미세먼지 제거 차량’이 조만간 상용화에 들어갈 전망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터널 구간 미세먼지 제거 차량’은 전량 수입에 의존해 왔다. 고장이라도 나면 해외 엔지니어가 와서 수리해야하는 등 비용과 시간이 엄청나게 소요됐다. 이에 서울교통공사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KRRI),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 리트코, 금천시스템이 협력해 국산개발에 매진했다. 그 결과 5년여만에 국내기술 최초의‘ 터널 구간 미세먼지 제거 차량’이 완성이 됐다. 이 차량은 대용량 배터리로 움직이는 것으로 기존 디젤 차량과 달리 매연을 발생하지 않는 장점이 있다. 이 차량의 더 큰 장점은 무엇보다 흡입공기의 초미세먼지 95% 이상을 빨아들이는 성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 개발관계자는 이 차량은 최종테스트 단계에 있으며 실제 터널 운행을 하는 최종 테스트 단계에 들어가 있으며 이제 성능 검증만을 남겨두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 차량이 미세먼지 뿐만 아니라 PM2.5 초미세먼지까지 99% 이상 제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토부 고용석 철도안전정책관은 “많은 국민들이 이용하는 철도는 안전확보와 더불어 공기질 개선 등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TF회의를 정례적으로 개최하여 환경부, 전문가 및 관계기관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국가철도에 대한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대책을 수립하겠다”라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