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국민들 안전한 휴가 위해 팔 걷어부쳐
식약처, 국민들 안전한 휴가 위해 팔 걷어부쳐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6.27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가철 대비 전국 다중이용시설 일제점검 실시
고속도로휴게소‧해수욕장 등 식품취급시설 7000곳 위생 점검
(사진출처=KR산업 홈페이지)
(사진출처=KR산업 홈페이지)

식약처가 국민들의 안전한 여름휴가를 위해 전국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위생점검에 나선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이하 식약청)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식중독 예방 등 식품안전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국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고속도로 휴게소와 해수욕장 등 피서지 주변 조리‧판매업소 등을 대상으로 다음달 1일부터 12일까지 전국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6개 지방식약청, 17개 지방자치단체,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으로 구성된 합동 점검반이 해수욕장‧물놀이 시설 등 피서지 주변 식품취급업소, 고속도로휴게소‧공항‧기차역 등 주변 음식점, 커피·음료 전문점 등 총 7천여 곳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점검 내용은 ▲무신고 영업 여부 ▲부패·변질된 원료 사용 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 여부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이다.

또한, 편의점‧음식점 등에서 판매되는 냉면‧콩국수‧빙수‧식혜 등을 수거하여 식중독균 오염여부를 집중 검사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여름철 고온·다습한 환경에서는 음식물 관리가 조금만 소홀해도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다”며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 등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