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준비는 전통시장에서, 주변도로에 주차할 수 있어요.
추석준비는 전통시장에서, 주변도로에 주차할 수 있어요.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9.03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맞아 전국 539개 전통시장 주변도로 주차허용
지역여건에 따라 최대 2시간까지 주차 허용
인천 전통시장 (사진출처=소상공인 전통시장 통통 홈페이지)
인천 전통시장 (사진출처=소상공인 전통시장 통통 홈페이지)

정부가 전통시장에서 추석명절 준비를 하는 시민들의 주차의 불편함을 해소해 준다. 전국 539개 전통시장 주변도로에 최대 2시간까지 주차가 허용된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와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추석 명절을 맞아 전통시장 이용을 증대하고 내수 진작을 도모하기 위해, 기존의 연중 상시주차가 허용되는 시장 167개소 외에도, 추가로 372개소의 전통시장 주변도로에 대해서 오는 6일부터 15일까지 한시적으로 최대 2시간까지 주차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주차가 허용되는 시장은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청의 협조 하에 도로여건을 고려하고 시장상인회 등의 의견을 수렴해 선정했다.

특히 주차허용으로 인한 무질서와 교통혼잡을 피하기 위해 경찰 순찰 인력을 강화하고 자치단체·상인회 주차요원을 현장에 배치하여 주차를 관리할 방침이다.

다만 전통시장 화재, 교통사고 등을 대비하기 위해 허용구간 외 주·정차, 소방전으로부터 5m이내, 교차로 모퉁이, 버스정류소 10m이내, 횡단보도 등 불법 주정차에 대해서는 단속을 강화한다.

고규창 행정안전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전통시장 주변도로 주차허용으로 전통시장 이용자들의 편의 증진과 상인들의 매출액 증가를 기대한다.”라며 “최근 불확실한 경제전망과 내수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역맞춤형 지방규제 혁신, 낙후지역 골목상권 활성화, 착한가격업소 확대 등 지자체와 함께 다양한 대책을 발굴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