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제13호 태풍 ‘링링’ 대비 대처상황 점검회의 개최
행안부, 제13호 태풍 ‘링링’ 대비 대처상황 점검회의 개최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9.0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영 “가용 인력, 장비, 물자 총동원해 선제적 대응 및 야외활동 자제” 당부
(사진출처=행정안전부)
(사진출처=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이하 행안부)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인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에 대비하기 위해 상황 점검회의를 6일 개최했다.

행안부는 이날 오전 10시부로 위기경보를 ‘주의’ 단계로 상향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 행안부는 향후 태풍 진행경로와 규모에 따라 비상단계 격상 등 대응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 6일부터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모든 시·도에 과장급으로 구성된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 지자체의 현장대응 지원에 나섰다.

행안부는 마을방송·TV 등 각종 매체를 활용해 주민에 대한 재난 예·경보와 행동요령 홍보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도서지역에는 강풍에 대비해 주민들의 외부활동 자제를 요청하고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은 마을회관으로 사전에 대피하도록 했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하천변 등 위험지역에는 미리 재난안전선을 설치하고 가용 인력과 장비 물자를 총동원해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주길 바란다”면서 “국민들께서도 강풍에 대비해 창틀과 창문틀을 단단히 고정하는 등 가정에서의 행동요령을 숙지하고 외부활동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