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동작구도 안전지대 아니다...코로나19 확진자, 신대방삼거리역 인근 식당 방문
[속보] 동작구도 안전지대 아니다...코로나19 확진자, 신대방삼거리역 인근 식당 방문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2.21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작구청, 식당 임시 폐쇄 및 방역 조치
20일부터 블로그 및 카페에 확진자 소식 전파
동작보건소측, 언론 대응 서로 미루며 모르쇠
(사진출처=김병기 국회의원 블로그 갈무리)
(사진출처=김병기 국회의원 블로그 갈무리)

동작구에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나간 것으로 확인돼 주민들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동작갑 김병기 국회의원(예비후보)실에서는 "동작구청에 의하면 20일 신대방삼거리역 인근 식당을 방문했던 외지인이 코로나19 양성반응자라는 사실을 통보받고 동작보건소 대책팀이 국립의료원으로 이송했으며 2차 검사 결과에 따라 확진 또는 음성판정으로 결정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김 의원실에서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결과가 나올 때까지 우려 속에 엄중히 지켜보며 구청 및 보건소 등과 긴밀히 협조하는 등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주민 여러분께서는 각별히 건강관리에 신경써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본지 취재팀이 동작보건소에 확인 결과, 양성반응자는 확진자였고 아직 번호를 배정받지 못해 구체적 신상에 대해 밝힐 수 없다고 답했다. 이에 위 확진자는 아직 질병관리본부의 통계에 포함된 확진자가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 이 과정에서 동작보건소는 취재팀의 전화를 홍보팀과 관리팀에 서로 미루며 명확한 답변을 회피했다.

주민의 안전에 힘써야할 보건 당국이 언론 대응에 불성실하게 대응하며 명확한 답변을 회피하고 있어 방역당국에 대한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21일 오후 4시 기준으로 확진자는 48명이 증가하면서 국내 총 감염자 수는 204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