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구, 경북 청도·경산·봉화 특별재난지역 선포"
정부 "대구, 경북 청도·경산·봉화 특별재난지역 선포"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3.15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정 총리 중대본 회의 주재… “대구·경북의 위기를 국가 차원에서 조속히 극복하려는 의지”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정책 브리핑)

정부가 대구와 경북 청도, 경산, 봉화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감염병으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코로나19대응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구와 경북 청도, 경산, 봉화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정식 건의드렸고, 문 대통령은 해당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즉시 선포했다”고 밝혔다. 대구와 경북 청도, 경산, 봉화지역에는 확진자의 83%, 사망자의 87%가 집중되면서 심각한 인적 피해가 발생했으며 277만 지역주민들의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에 큰 타격을 입었다.

정 총리는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대해 “정부가 대구 경북의 위기를 국가적 차원에서 조속히 극복하려는 의지”라면서 “지역의 피해 상황에 따라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구 경북의 피해 복구와 함께 시급한 과제 중 하나는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계시는 의료진에 대한 보호와 지원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은 장기전을 각오해야 하고, 세계 각국이 함께 치르는 전쟁이 되었다”며 “관계부처에서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현장의 방역 물품 수급에 문제가 없는지 다시 한번 살펴봐 주시고, 의료진에 대한 보호와 지원방안을 강구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방자치단체의 지방비 부담 완화 등 세부적인 지원사항에 대해서는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