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주주들, 금융감독원 감사원 특별감사청구 예정 왜?
셀트리온 주주들, 금융감독원 감사원 특별감사청구 예정 왜?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01.16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특정 회사 회계감리 자료 특정 언론에 유출 논란
(사진=금융감독원은 셀트리온의 회계기준 위반 여부를 감리한 자료를 특정언론사에 유출했다. 이에 셀트리온 주주들 사이에서는 "해당 언론사가 회계기준 위반에 따른 오류인지, 착오인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분식회계'라고 자극적인 제목을 달아 보도했다"라며  이 언론사에 자료를 제공한 금감원이 주가하락 세력과 결탁해서 내부정보를 이용해 주가하락을 이끌었다고 의심하는 분위기다.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이 셀트리온에 대한 내부 감리 결과보고서를 특정 언론사에 유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4일 경향신문은 “단독 분식회계 의혹 셀트리온, 내주 증선위 논의...금감원 ”검찰 고발“의견”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게재했다.

해당 기사는 금감원이 셀트리온의 4년 치 회계자료(2016~2018년)를 감리한 결과에 대해 최종결론이 나지 않은 감리상태에서 유출돼 기사화됐다.

해당 기사에 따르면 금감원은 셀트리온 3형제(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의 10년 치 회계자료(2010~2020년)에 대해 회계조사 결과를 놓고 회계기준 위반 여부가 발견되지 않았다.

해당 기사는 회사의 사실확인도 없이 작성됐다. 이에 주주들 사이에서 금번 보도를 놓고 금감원과 공매도 세력과의 유착 의심설까지 나온다.

현재 셀트리온 주가는 해당 기사 여파로 하락을거듭해 평단가 20만 원에서 지금은 장마감 기준 12.3%가 하락한 17만1000원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이에 셀트리온 소액주주들은 특정회사의 감리 정보 결과를 증선위 선고 전 미확정상태에서 언론에 유출한 금융감독원에 행태에 분노하며 감사원 특별감사 청구를 진행하기 위해 연명부 서명에 나섰다. 현재 1만 여명이 넘는 소액주주가 연명부에 참여했다.

셀트리온 주주들은“재고자산을 부풀리기 위해 셀트리온이 분식회계를 했다는 증거는 없다”라면서 “결론도 나지 않았는 데 금융감독원이 특정회사의 정보를 특정 언론사에 릴리즈를 했다는 것은 공매도 세력과 결탁해서 내부정보를 이용한 거라고 밖에 보여지지 않는다”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어 “분식회계는 실제 재산을 회사가 빼돌렸을 때 분식회계라는 결론이 나는 거다.”라며 “회계기준 만으로 법 위반을 해서 부당이득을 빼돌렸다는 증명이 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회계기준을 놓고 특정언론사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내부자료를받아 ‘분식회계’라는 자극적인 제목을 달아 장 시작전에 기사화시킨 것은 특정 회사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금융감독원은 셀트리온 3형제의 재고자산 평가기준 10년 치 회계자료에 대해 감리한 결과 뚜렷한 위반사항이 발견되지 않음에도 감리를 종료하지 않고 끌어오다 회계기준이 변경된 4년 치 회계자료를 재감리하고 그 결과를 특정언론에 흘린 거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회계기준 자체가 상법과 상충되게 기준이 모호하고 해마다 그 기준이 달라지면서 공인회계사회 조차도 해석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회계기준을 법에 맞게 뚜렷하게 변경해야 한다라고 지적하고 있다”라며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가 지금에 회계기준 아니냐”라고 성토했다.

이같은 논란이 커지면서 싱크풀토론방에서는 분식회계라고 제목을 단 경향신문 보도에 대해서도 셀트리온 주주들의 분노와 비판의 목소리가 크다.

셀트리온 주주 A씨는 “기자가 분식회계의 뜻도 모를 수 있냐"라면서 "분식회계라는 제목을 쓰려면 회계기준의 오류인지, 회계기준의 변경으로 인한 착오인지 정도는 알아봐야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주주는 “분식회계는 회사가 고의적으로 회계상의 자산을 부풀려 법률상 사해행위나 부당이득을 빼돌려 제3자 또는 자기의 이익을 도모하였을 때 쓰는 법률적 위반용어인데 회계기준이 해마다 바뀌어 4년치 재고자산 평가에 대해 금감원이 회계감리를 지적한 것을 비자금을 빼돌렸다는 식으로 ‘분식회계’라고 제목을 쓴 것은 악의적인 보도다”라고 일침을 놓았다.

한편 우리나라에 국제회계기준(IFRS)이 전반적으로 도입된 건 지난 2011년부터며 그 이름을 K-IFRS라고 명명해 해마다 회계기준이 달라지고 있어“회계기준에 평가가 모호하기 때문에 명확하게 변경해야 한다”라고 회계업계 내에서 자조적인 쓴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 


관련기사